상원 외교위원장·간사 등 참여…"가장 강력한 동맹 중 하나"
북 비핵화 긴밀한 조율·한미일 3국 협력 강조…백신 협력 확대도 언급
미 상원서 문대통령 방미 앞두고 초당적 '환영' 결의안 발의

미국 상원에서 1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다음주 미국 방문을 환영하는 초당적 결의안이 발의됐다.

이 결의안은 민주당 소속 밥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원장과 짐 리시 외교위 공화당 간사, 에드 마키(민주당), 밋 롬니(공화당)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결의안은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이를 넘어서 평화와 안보, 번영을 지키기 위해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한미동맹을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linchpin)이라고 한 뒤 상호 신뢰와 공동의 가치, 밀접한 경제적 이익, 수세대에 걸친 국민 간 유대에 뿌리를 두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동적인 양자 동맹의 하나라고 평가했다.

결의안은 양국이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공동의 전략을 통해 긴밀히 조율된 외교적 노력에 헌신하고 있다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라는 표현을 썼다.

또 공동 안보와 이익을 위해 한미일 3국 간 굳건하고 효과적인 양자, 3자 관계가 중요하다고 적시했다.

미 상원서 문대통령 방미 앞두고 초당적 '환영' 결의안 발의

그러면서 상원이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약속을 재확인하고 철통같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원하며 인권 증진을 위한 양국 간 계속된 협력을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전염병 대유행 기간 협력 이래 양국의 의료, 과학, 백신 협력의 계속과 확대를 약속하고, 전염병 대유행을 포함해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에서 한국의 지원을 인식한다는 표현도 들어갔다.

아울러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 확립을 달성하기 위한 긴밀한 조율, 공동 과제 대응을 위한 한미일 3국의 긴밀한 협력 필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메넨데스 위원장은 결의안 발의와 관련해 "북한의 중대한 위협에 함께 맞서면서 공동 이익과 가치를 진전시킬 길을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를 증진하는 데 있어 문 대통령과 협력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마키 의원은 문 대통령의 방미를 철통같은 파트너십의 재확인이라고 평가했고, 롬니 의원은 "이 결의안을 통해 양국 동맹의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