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 상원의원들과 백악관 면담서 마스크 안 써…"대단한 이정표" 강조
송유관 사태 등에 골머리 바이든에 희소식…공화 1인자도 "마침내 자유"
실내에서도 마스크 벗은 바이든…"오늘은 대단한 날"(종합)

미국 보건당국이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까지 대폭 완화한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으며 "오늘은 대단한 날"이라고 치켜세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실내외를 막론하고 대부분의 경우에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발표는 이날 오후 2시께 이뤄졌다.

이미 CDC가 이날 실내외 마스크 착용 대폭 완화 방침을 발표할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온 상황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1시40분께 백악관에서 공화당 상원의원 6명을 만났다.

언론에 공개된 이 때만 해도 바이든 대통령과 상원의원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그러나 회동을 마치고 백악관을 나서는 상원의원들은 모두 마스크를 벗은 상태였다.

취재진이 '집무실 안에서 마스크를 벗었느냐'고 묻자 셸리 무어 카피토 의원은 "그랬다.

우리도 (새 지침을) 다 들었다.

대통령도 벗었다"고 했다.

오후 4시께 바이든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연설 일정을 잡아 백악관 로즈가든에 등장했다.

건물 밖으로 걸어나온 바이든 대통령은 평소와는 달리 실내에서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로 나왔다.

그는 완화된 새 지침을 거론하며 "대단한 이정표다.

오늘은 대단한 날"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는 이렇게 멀리까지 왔다.

결승점에 다다를 때까지 제발 여러분 스스로를 보호해달라"면서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제발 마스크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송유관 해킹에 따른 유류 공급 차질과 인플레이션 우려 고조 등으로 머리가 아프던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날 CDC의 새 지침은 상당한 희소식이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이 악화일로를 면치 못하는 상황도 바이든 대통령을 괴롭히는 요인이었다.

실내에서도 마스크 벗은 바이든…"오늘은 대단한 날"(종합)

백악관은 이날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새 지침이 즉각 효력을 발휘한다면서 "정상 가동으로의 복귀를 향한 이 조치를 취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백악관에서 일부 출입기자들도 마스크를 벗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의회의사당 내에서는 마스크를 비교적 잘 챙겨 쓰던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이날 마스크를 벗어던졌다.

그는 취재진에게 "마침내 자유로워졌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공화당 수전 콜린스 상원의원은 성명을 내고 "마스크에 대한 오늘 발표는 늦은 것이기는 하지만 분명히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조치"라고 환영했다.

CDC는 이날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에 한해 실내외를 막론하고 혼잡하지 않은 대부분의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마스크 지침이 대폭 완화된 것으로 미 언론에서는 사회적 전면 재가동을 위한 초석이라고 평하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마스크가 정치적 논란의 대상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서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 거부감이 이어졌고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 대선 레이스 때부터 마스크 착용을 강조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