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봉 주재 한국대사관 IT세미나서 성공사례 발표…아프리카 정보 보안 협력 유망
한국 인터넷망, 중부 아프리카에 교두보 뚫었다

한국 인터넷망이 중부 아프리카 가봉에 교두보를 마련해 대륙 내 유망한 사업 확장의 기회를 마련했다.

한국의 한 기간 통신회사에서 현지에 파견된 김도상 부장은 12일(현지시간) 주가봉 한국대사관(대사 류창수)과 가봉 통신부가 마련한 정보기술(IT)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장은 잔금 회수 등 사업 마무리가 아직 완전히 안 됐다는 점을 들어 회사 이름의 공개를 원하지 않았다.

김 부장은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봉 정부가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1천800㎞ 이상의 광케이블 인터넷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한국 통신회사가 중국 회사에 이어 524㎞를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세계은행(WB)의 자금 지원을 받아 가봉(코드명 'CAB+4')을 비롯한 중부 아프리카에서 국가 기간 인터넷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의 일익을 담당한 것이다.

우리나라 해당 기업은 지난 3월 26일 준공식을 한 가봉 광케이블 구축 사업뿐 아니라 앙골라의 경찰 치안 전산망 구축 사업, 탄자니아의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 사업, 르완다의 네트워크 사업 등 다른 아프리카 지역 통신 협력 사업도 이 자리에서 성공 사례로 발표했다.

한국 인터넷망, 중부 아프리카에 교두보 뚫었다

홍준기 인터넷진흥원 탄자니아 소장은 이 자리에서 "아프리카에 인터넷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음에도 다수 국가가 인터넷 보안 등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향후 정보 보안 등 분야에서 한국과 IT관련 협력의 잠재력이 크다고 제시했다.

류창수 대사는 환영사에서 "한국은 최첨단 IT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지속적인 경제 성장의 엔진이 되고 있다"라며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동 대응, 전자정부 설립 정책 수립 관련 컨설팅 지원 등이 앞으로 가능한 협력 사업"이라고 말했다.

음붐부 미야쿠 가봉 통신부 장관은 "우리 정부도 적극적인 인터넷망 확장 정책을 통해 현재 1천800km에 이르는 광통신망을 더욱 확대해 가봉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삼고자 한다"라면서 향후 IT분야에서 한국과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했다.

주가봉 한국대사관은 이날 가봉 수도 리브르빌의 가봉 디지털 인큐베이터에서 가봉 통신부와 공동 주최로 '한-가봉 IT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가봉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0명 인원 제한 규정을 준수하면서 가봉 통신부, 전자통신감독청(ARCEP), 국가주파수관리청(ANINF) 등 정부 기관, 가봉 텔레콤, 무브 아프리카(Moov Africa) 통신기업 등 총 30명이 참석했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한국 인터넷망, 중부 아프리카에 교두보 뚫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