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나가 신생아 유기한 20대 커플
현지 경찰에 조사 받아

"아이 낳은 적 없다" 혐의 부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살아있던 신생아를 쓰레기 봉투에 담아 유기하고, 숨지게 한 커플이 2년 만에 체포됐다.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즈에 따르면 싱가포르 출신 20대 남녀가 대만에 나가 신생아를 버려 숨지게 한 혐의로 현지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싱가포르 경찰은 대만 수사 당국의 요청에 따라 남녀를 체포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대만 경찰은 이 싱가포르 커플에 대해 지난해 2월 신상아 살해 및 유기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이 커플이 유기한 것으로 알려진 신생아는 2019년 2월 대만 타이베이 한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쓰레기봉투에 담긴 채로 발견됐다. 한 식당 음식물쓰레기통에 쓰레기봉투에 담긴 채 버려진 신생아는 이후 10km 가량 떨어진 재활용 공장으로 옮겨졌고, 이후 공장 직원이 사체를 발견했다.

신생아는 여아였고, 발견 당시 탯줄과 태반이 그대로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기 당시 신생아가 살아 있던 것으로 보여 더 큰 충격을 안겼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대만 수사당국은 쓰레기차 동선에 따라 100개가 넘는 CCTV를 확인한 끝에 사건 당일 호텔에서 나와 싱가포르로 돌아간 이 커플을 용의자로 지목했다. 해당 호텔에서는 신생아의 DNA와 일치하는 혈흔이 발견됐다. 또한 신생아 태반 일부 조각이 호텔 욕실 배관 속에서 발견됐다.

이 커플은 2년 전 대만 수사당국과 접촉했을 당시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모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난 임신상태가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만삭 상태로 싱가포르에서 대만으로 가는 비행기도 탑승하지 못했을 거라는 것.

신생아가 담긴 쓰레기 봉투를 식당 쓰레기통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성 역시 "호텔을 떠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