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송유관 해킹에 사이버안보 강화 행정명령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송유관 회사 해킹 사건과 관련,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사이버 안보 역량을 강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행정명령은 연방 정부 기관뿐 아니라 민간 분야의 사이버 안보 기준을 상향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모든 연방 기관은 다중 인증(multi-factor authentication)과 같은 기본적 사이버 안보 조처를 해야 한다.

또 연방 정부와 조달 계약을 맺은 소프트웨어 회사가 자사 제품에 대해 일정 수준의 사이버 안보 기준을 충족하고 이를 유지해야 하며 해당 제품이 해킹에 피해를 봤는지 보고하도록 하는 조항도 포함됐다.

아울러 대형 교통·항공사고를 심의하는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와 같은 형태의 사이버 안보 사고 연구 조직을 신설하고 이 조직의 수장을 민관에서 함께 맡도록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연방정부는 미국인의 삶을 뒷받침하는 필수적 기관을 방어하기 위해 과감한 시도와 상당한 투자를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일부 지역에서 연료난까지 낳은 이번 송유관 회사 해킹 사건 외에도 미국 연방 정부 기관과 사기업은 해킹 집단의 표적이었다.

지난해 12월에는 러시아와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해커 집단이 미국 연방 기관 9곳과 기업 수백 곳의 전산망을 해킹했다.

올해 3월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이메일·메시징 플랫폼 '익스체인지'를 대상으로 한 해킹이 확인됐다.

피해기관·기업은 수만 곳에 이르며 중국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됐다.

미 상원 정보위원장 상원의원은 "미국은 이익과 첩보를 얻으려는 국가 또는 범죄 조직의 사이버 공격을 막는 데 그저 대비를 안했던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의회도 사이버 안보의 취약점을 다루는 한층 강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