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 차량 구입대금으로 비트코인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머스크는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채굴에 석탄 등 화석연료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며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친환경에너지를 활용해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게 된다면 다시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량을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의 트윗 이후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는 등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이 영향을 받고 있다.

머스크는 그동안 암호화폐 시세를 끌어올리는데 가장 큰 기여를 한 인물로 꼽힌다. 테슬라는 비트코인 투자 사실을 발표했고 머스크는 트윗을 통해 도지코인을 알렸다. 하지만 최근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처분해 차익을 실현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