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동맹 해끼치는 행동에 단호히 대응"…내주 북극평의회 회의서 회동
미·러 외교장관 통화…"미국 새 대북정책 개요 설명"(종합)

미국과 러시아 외교장관이 12일(현지시간) 통화를 하고 미국의 새 대북정책 등을 논의했다.

국무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통화에서 미국 대북정책의 개요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1월 출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역대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북한의 비핵화에 실패했다고 보고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를 진행했고, 지난달 말 검토 완료를 선언했다.

백악관은 새 대북정책이 과거 '일괄타결'이나 '전략적 인내'가 아니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북한에 새 대북정책을 전달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지만 아직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대북정책 실행 과정에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은 물론 주변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다.

미국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했지만, 러시아는 단계적 조치 등을 언급하며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론해 왔다.

국무부는 두 장관이 다음주 아이슬란드에서 열리는 북국평의회 장관 회의와 차기 의장인 러시아와의 협력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북극평의회는 미국, 러시아 등 북극권 연안 국가가 참가하는 회의체로, 두 장관은 이 회의에서 만날 예정이다.

블링컨 장관은 또 미국 국민을 보호하고, 동맹에 해를 끼치는 러시아의 행위에 대응해 미국의 국익 수호를 위해 단호히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간첩 등 혐의로 억류한 미국인 폴 월런, 트레버 리드의 석방을 촉구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