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예상보다 빠른 경기회복세에 따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규모가 최저치를 기록하고, 생산자물가지수는 계속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5월 2∼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7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9만건을 밑돌았다.

이는 전주보다 3만4000건 감소한 수치다. 이로써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올해 1월 90만건대에서 거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다만 20만건대를 밑돌던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두 배 수준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적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와 몬태나주 등 미국의 일부 주가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연방정부 실업급여 지급을 중단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넉넉한 실업급여를 받는 실직자들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며 적극적으로 구직에 나서지 않아 기업들의 구인난이 심각하다고 분석한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 대비 0.6%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예상치 0.3%보다 두 배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6.2% 급등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