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여야 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에게 4조달러(약 4520조원) 규모의 인프라·복지 법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왼쪽부터 공화당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바이든 대통령,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