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대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킹으로 먹통이 됐던 송유관의 가동을 12일(현지시간) 재개했지만 휘발유 가격 상승을 우려한 사재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미국 동부로 기름을 공급하는 해당 송유관은 지난 7일 사이버 공격으로 5일간 폐쇄됐다. 이어 이날 오후 5시께 가동이 재개됐지만 정상화되기까지는 며칠이 더 걸릴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 텍사스만 해안에서 동부로 이어지는 송유관의 길이는 8850㎞에 달한다. 하루 250만배럴 이상의 휘발유와 항공기 연료가 이 송유관을 거친다.

이번 사태로 영향을 받는 석유 제품 확보에 차질을 빚게 될 소비자 규모는 5000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석유업계 분석가인 패트릭 드 하안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는 13.5%, 버지니아는 9.1%, 조지아는 8.7%의 주유소에 기름이 동났다.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에서는 61% 이상이 휘발유가 떨어졌다. 열차 운행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일부 주유소 업주들이 휘발유 가격을 담합했다는 제보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미국 연방정부는 연료 사재기와 가격 담합을 경고하기도 했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앞서 "조만간 송유관이 실질적으로 가동될 것이기 때문에 휘발유를 사재기할 이유가 없다"며 "가격 담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동부 지역의 주민들과 주유소들은 앞다퉈 휘발유 비축에 나서고 있다. 송유관 가동이 재개된 이후 주민들이 여분의 통을 들고 주유소로 몰려들고 있다고 한다. 공급 부족 사태에 더해 이달 말 본격적인 여름 여행 기간이 시작돼 휘발유 가격이 급등할 수 있다는 우려는 더욱 더 커지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