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중앙아 5개국, 코로나 공동대응·협력체계 구축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에 우호적인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로 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외교장관과 만나 회담한 뒤 코로나19 대응, 지역협력 확대,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주제로 하는 3건의 성명을 발표했다.

먼저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은 코로나19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각국은 성명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하는 한편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 일은 과학의 문제라며 세계 과학자들이 협력하고 다국적으로 전개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백신 민족주의와 면역장벽에 반대하며 효율적인 공공위생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중국-중앙아 5개국, 코로나 공동대응·협력체계 구축

지역협력 성명에서는 국가 간 화물 이동을 간소화하고 중소도시와 농촌의 발전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

미군 철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아프가니스탄에서 연일 폭탄 테러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서는 외국 군대의 철수는 책임 있고 질서 있게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뒤 평화재건을 지지하고 돕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은 선진 농업기술 공유를 위한 농업협력센터를 비롯해 실크로드 고고협력연구센터와 전통의학센터 등을 건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왕이 부장은 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고대 실크로드의 출발지인 시안은 중국과 중앙아시아의 우호적인 교류가 시작된 곳"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중국이 처음으로 주재한 다자간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중국과 중앙아시아 관계의 높은 수준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중국 외교부도 회담을 계기로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회담의 성과를 묻는 말에 "중국은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발전 전략과 조화를 이루며 각 분야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중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의 관계가 새롭게 발전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