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강행하려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놓고 광역 지자체장들의 반대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이가와 가즈히코(大井川和彦) 이바라키현 지사는 12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올림픽 참가 선수와 관계자 전용 병상을 확보해 달라는 대회 조직위 요청을 받았지만 "현민(이라바키현 주민)보다 선수를 우선 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어 거절했다고 밝혔다.

오이가와 지사는 도쿄올림픽 개최를 둘러싼 찬반 논란에 대해선 "반드시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에 맞게 취소 판단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오사카부(府) 수준의 의료붕괴 상황에서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해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입장과 어긋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日이바라키현 지사 "참가 선수 우선 안 돼"…올림픽 취소 언급

스가 총리는 지난 10일 중·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답변을 통해 국내외에서 일고 있는 올림픽 취소론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미 개최를 결정했고, 각국(올림픽위원회)에서도 이를 확인했다"며 철저한 감염예방 대책을 마련해 안전한 대회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쏟겠다고 계속 강조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12일 자 사설을 통해 스가 총리가 국회 답변을 통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겠다고 하는 등 납득할 수 없는 주장만 반복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단체장 가운데는 마루야마 다쓰야(丸山達也) 시마네현 지사가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도쿄올림픽 개최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