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 자녀들 유학 대학·직장 압박…입국금지 등 제재 추진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 가족을 겨냥한 '사회적 처벌' 운동에 힘이 더 쏠리고 있다.

저항 세력을 대표하는 국민통합정부(NUG)는 군부 장성의 자녀들을 국제적 '블랙리스트'에 올리겠다고 나섰다.

"아버지가 미얀마 장성이지?"…통합정부도 '사회적 처벌' 동참

12일 미얀마나우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시민들은 군부 가족이 하는 사업을 보이콧하고, 장군 자녀·친인척들이 수치심을 느끼도록 하는 '사회적 처벌'(Social Punishment) 운동을 벌이고 있다.

시민들은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아들과 딸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갤러리, 의약품과 의료기기 중개회사, 리조트, 건설회사, 무역회사, 미디어 제작사 등 리스트를 작성해 보이콧했다.

그밖의 주요 장성 가족과 친인척 얼굴 사진, 거주지, 직장, 학교, 사업장을 알아내 SNS에 올리고 "부끄러움을 알라"고 압박했다.

해외 거주 미얀마인들은 장성의 자녀가 유학 중인 대학이나 근무하는 곳을 찾아가 시위를 벌였다.

일본에 거주하는 미얀마인들은 지난 3월 초 스와 린(Kyaw Swar Lin) 장군의 딸이 토요대학교에 다니는 사실을 알아내고 해당 대학교에 장학금 취소를, 일본 정부에는 비자 취소를 촉구했다.

결국 장군의 딸은 일본을 떠나 미얀마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거주 미얀마인들은 다른 군부 가족들에 대한 제재를 위해 일본 의원들에게 로비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아버지가 미얀마 장성이지?"…통합정부도 '사회적 처벌' 동참

국민통합정부의 인권 장관 아웅 묘 민(Aung Myo Min)은 "쿠데타 세력의 친인척 가운데 해외에 사는 이들에 대한 제재를 끌어내고자 한다"며 "각국 외교, 출입국관리부서와 협력해 군부 자녀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아들과 딸이 아버지의 지위를 이용해 오랜 기간 직접적인 이익을 얻었다며 그들과 그들의 사업을 제재한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미국에 거주하는 미얀마인들은 더 많은 군부 가족들을 제재하도록 추진 중이다.

활동가 나이 틴 민트는 "미국 정부가 할 수 있는 많은 조치가 남았다"며 "미국에 있는 군부 가족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 중이고 변호사, 의원들과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내무부는 자국에 거주하는 미얀마 군부 친인척 22명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최근 보도했다.

쿠데타 발생 후 군경의 발포와 폭력에 숨진 시민은 783명에 이른다.

국민통합정부는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군부를 제소하기 위해 각종 증거를 문서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버지가 미얀마 장성이지?"…통합정부도 '사회적 처벌' 동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