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협력 내걸고 기조연설
스가, 亞안보회의 참석 검토…아세안과 협력·중국 견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내달 4∼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 안전보장 회의 참석을 조율 중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 회의에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뜻을 기조연설로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설명했다.

이번 회의 참석은 중국을 염두에 두고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부각하는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으로 보인다.

스가 총리는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를 거론해 중국을 견제하는 태도를 선명하게 드러낸 바 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가 초청받았다는 사실을 밝히고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참석 여부를 최종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아시아 안전보장 회의에서 필리핀이나 베트남 등과의 갈등으로 이어진 중국의 해양 진출 정책을 비판한 바 있으며 스가 총리가 일본 행정 수반으로는 7년 만에 같은 회의에 참석할지 주목된다.

아시아 안전보장 회의에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국방 당국자 등이 주로 참석하며 기시 노부오(岸信夫) 일본 방위상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회담하는 방안 조율 중이라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