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유명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과 목욕용품 브랜드 배스앤바디웍스를 보유한 L브랜즈가 기업 분할을 결정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L브랜즈는 이번 기업 분할 후 빅토리아 시크릿과 배스앤드바디웍스는 각각 별개의 상장기업으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브랜즈는 8월쯤 분할 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면서 이번 기업 분할이 양사에 재무적 유연성을 안겨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분할 후 베스앤드바디웍스는 앤드루 멜슬로 L브랜즈 최고경영자(CEO)가 맡게 되며 또다른 브랜드인 핑크를 포함한 빅토리아 시크릿은 현 CEO 마틴 워터스가 계속 이끌게 된다.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본사를 둔 L브랜즈는 지난해 빅토리아 시크릿의 창업자인 레슬리 웩스너가 CEO 자리에서 물러난 뒤 빅토리아 시크릿 사업 매각과 기업분할 방안을 놓고 검토작업을 벌여왔다.

특히 L브랜즈는 지난해 2월 사모펀드 시커모어 피트너스에 빅토리아 시크릿 지분 55%를 5억2천500만달러에 넘기기로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매장폐쇄 등의 여파로 무산됐다.

L브랜즈는 올해도 빅토리아 시크릿 인수자를 물색했으나 거래를 성사시키지 못했다.

L브랜즈는 현재 빅토리아 시크릿, 배스앤드바디웍스, 핑크 등 3개의 브랜드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118억달러였다.

L브랜즈 기업분할…빅토리아시크릿과 배스앤바디 쪼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