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인스 의원 "중국과 러시아 같은 적국에 기술적 횡재 가능성"
미 공화서 백신 지재권 면제 반대 목소리…바이든에 항의서한

미국 공화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지지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몬태나주가 지역구인 공화당 스티브 데인스 상원의원은 바이든 대통령과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서한을 보내 지재권 면제에 대한 지지를 거두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재권 보호 면제는 미국의 오랜 가치에 어긋나며 국제적으로 접종을 신속하게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데인스 의원은 이어 중국과 러시아 등에 좋은 일만 될 수 있다는 지적도 했다.

그는 "미국 과학자들이 수년간 힘들게 노력하고 독창성을 투입한 데다 수십억 달러의 미국 투자가 들어간 지식재산을 내줌으로써 중국과 러시아 같은 적국에 기술적 횡재를 건넬 수 있다"고 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가 지역구인 공화당 리처드 버 상원의원도 이날 상원 보건위원회 청문회에서 "지식재산권 보호는 우리가 이 생명을 구하는 제품을 갖고 있는 이유"라면서 "세계가 가장 필요로 할 때 나서주었던 혁신가들에게 어긋나게 행동하지 않으면서 각국을 돕고 국제적으로 백신 생산을 지원할 방법이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지재권 면제의 목소리가 커지던 지난 5일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하는 입장을 공개 표명했다.

민주당 하원의원 110명도 그에 앞서 면제 지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재권 면제 지지에 세계보건기구(WHO) 등 각지에서 환영 입장을 표했으나 독일이 반대에 앞장서는 등 유럽연합(EU)에서는 부정적 기류가 표출되고 있다.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도 반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