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전용 냉장고에 화이자 백신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백신 전용 냉장고에 화이자 백신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이 12∼15세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 재닛 우드콕 국장 대행은 이날 "오늘의 조치로 더 어린 연령층의 인구가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고 일상에 좀 더 가까워지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에서 이 연령층에 대한 긴급사용이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백신이 처음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캐나다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2~15세에도 가능하도록 승인했다.

캐나다 보건부는 지난 5일(현지시간) 이번 결정이 12~15세 어린이들이 정상적인 생활 복귀를 도울 것이라고 밝히며 이같은 승인을 결정했다.

캐나다는 12~15세 연령에 대해 화이자 접종을 승인한 첫 번째 국가가 됐다. 이를 검토하던 미국과 유럽연합(EU) 보다 빠른 결정이다.

화이자는 지난 3월 말 12~15세 사이의 미국인 2260명을 대상으로 임상 예비 결과를 발표했다. 예방효과는 100%였다.

화이자는 생후 6개월에서 11세를 대상으로도 코로나19 백신 사용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