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인도 일일 신규 확진자 32만9517명
대학 부총장, 정부기관에 편지로 상황 알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인도에서 집단감염 확진자들이 잇따라 사망하는 비극이 속출하고 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은 북부 우타르프라 에시주의 알리가르 무슬림대학(AMU)에서 최근 18일 동안 전·현직 교수 34명 이상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이 대학의 타리크 만수르 부총장이 인도 정부기관인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에 보낸 편지를 통해 알려졌다고 언론은 전했다.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만수르 부총장은 편지에서 "캠퍼스와 인근 지역사회에 죽음으로 이끄는 특정 변이 바이러스가 퍼진 것 같다"면서 이에 대해 연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인도에서는 지난해 12월 이중 변이 바이러스 B.1.617이 발견됐고, 이후 이와 유사한 변종이 더 확인됐다. 전문가들이 최근 인도 코로나19 폭증의 원인으로 이중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드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AMU에서는 지난달 20일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지난 7일까지 의대, 공대, 법대 등 여러 단과대 소속 교수들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이후 사망자가 더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실시간 통계사이트 원드오미터에 따르면 인도의 이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2만9517명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