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연례행사 참석
中 당국에 찍힌 마윈, 반년만에 등장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사진 가운데)이 반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11일 봉황망 등에 따르면 마윈은 전날 저장성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에서 열린 연례 행사 ‘알리데이’에 참석했다. 매년 5월 10일 개최되는 알리데이는 임직원 축제일로, 사원들은 가족과 함께 회사에 갈 수 있으며 직원들의 단체 결혼식이 열리기도 한다. 현지 매체들에 공개된 사진에서 마윈은 파란 티셔츠와 흰 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알리바바 임원들과 함께 다녔다. 사람들의 요청에 활짝 웃으며 기념사진도 찍었다. 실내 공간에서 마이크를 잡고 10여 명의 젊은 사원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마윈이 대중 앞에 나타난 것은 작년 10월 말 이후 6개월 만이다. 지난 1월 마윈공익재단이 주최한 ‘향촌 교사상’ 시상식에 온라인으로 모습을 보인 적은 있었지만, 이번처럼 다수의 일반인 눈에 띄는 공개 장소에 나타난 것은 처음이다.

마윈은 작년 10월 상하이 금융포럼에서 당국의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한 이후 종적을 감췄다. 발언 후폭풍으로 알리바바그룹 계열 핀테크 업체 앤트그룹의 상장은 전격 중단됐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