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임금에 인색한 미국 대기업 중 절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최고경영자(CEO) 보상은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진보성향의 미국 싱크탱크인 정책연구소(IPS)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IPS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기업 중 직원 임금(중간값 기준)이 낮은 100개사 가운데 51곳이 경영진 성과 평가 규정 개정 등의 방법을 통해 CEO 보상을 늘렸다고 지적했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직원 중간임금은 전년보다 2% 준 2만8천187달러였으나 CEO 보상액 중간값은 1천530만달러로 29% 증가했다는 것이다.

IPI는 이들 기업이 성과 목표치를 하향 조정하거나 잔류 보너스 지급, 주식 기준 보상 교환 등의 방법으로 CEO 보상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이번 보고서가 기업 CEO에 대한 과도한 보상에 반대하는 투자자들에게는 또 하나의 무기가 될 것이라면서 지난해보다 많은 기업이 주주총회에서 CEO 보상에 대한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직원 월급 짠 미국 대기업 절반 작년 CEO 보상은 늘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