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베껴서 만든 '청춘유니'
투표권 얻으려 구매한 우유
먹지도 않고 버리면서 '논란'
결국 최종회 방송 앞두고 '폐지'
/사진=웨이브 영상 캡처

/사진=웨이브 영상 캡처

중국에서 '프로듀스101'을 베껴 만든 '청춘유니'가 파이널 방송을 앞두고 폐지됐다. 투표권을 얻기 위해 벌인 우유 이벤트가 "멀쩡한 우유를 버린다"는 비난에 휩싸이면서 결국 프로그램이 사라지게 된 것.

9일 중국 매체들은 아이치이 제작 '청춘유니 시즌3'(이하 '청춘유니3')가 폐지됐다고 보도했다. 최종회만 앞두고 있던 상황에서 방송 폐지가 결정돼 마지막 데뷔조 결정전은 이뤄질 수 없게 됐다. 이번 시즌 그룹 데뷔가 무산된 것.

'청춘유니'는 중국 최대 OTT 플랫폼인 아이치이에서 Mnet '프로듀스101'을 베껴 만든 '우상연습생'의 시즌3 버전. '우상연습생'은 시즌2부터 '청춘유니'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중국에서 반대하는 '투표'를 프로그램 주요 포맷으로 내세우면서 논란이 됐지만 신드롬 적인 인기를 모으며 시즌을 이어왔다. 그렇지만 이번 시즌 내내 1위 자리를 지켰던 Mnet '프로듀스X101' 출신 토니가 부모의 성매매 포주 이력과 이중국적 거짓말이 문제가 돼 하차하는 등 논란이 지속적으로 불거졌다. 여기에 우유 낭비로 프로그램이 폐지된 것.

'청춘유니3'는 프로그램 극성 팬들이 투표를 위해 구매한 우유를 먹지도 않고 개울에 버리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식자재 낭비를 중범죄로 다스리는 중국에서 '퇴출'됐다. 중국 당국은 앞서 "음식을 낭비한다"며 유튜버, BJ들의 '먹방'도 금지한 바 있다. 적발시 최대 17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청춘유니3'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아이치이 일반 회원에게는 하루 1표, 유료 회원에기는 하루 2표의 투표권을 줬다. 또한 단독 협찬사인 우유 브랜드의 뚜껑에 투표 코드를 인쇄해 복수 투표를 가능하도록 했다.

이 때문이 일부 극성 팬들이 우유 사재기에 나섰고, 투표권 코드가 인쇄된 뚜껑만 챙기고 우유를 버리는 상황이 발생했다. 우유를 전문적으로 고용된 사람들까지 등장했다. 이렇게 버려진 우유는 27만 병으로 추산되고 있다.

중국 CCTV는 "팬클럽이 사들인 우유를 처분하지 못해 내다 버리거나 자선 시설에 무작정 기부하는 등 말썽이 이어졌다"고 비난했고, 중국 관영매체 신화사(新华社)와 환구망(環球網) 반월담(半月谈) 등도 공식 웨이보에 해당 소식을 전하며 '청춘유니3'를 비난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이치이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성실히 받아들이고 조치를 따르겠다"며 "플랫폼의 책임을 착실하게 이행하고, 미디어의 사회적 책임을 전적으로 지겠다"는 입장문을 게재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