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쟁벌이던 남성들 중 1명이 총 발사
1분기에만 25건의 강력범죄 발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국 뉴욕의 한복판에서 8일(현지시간) 4세 유아 등 3명이 총격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4번가와 7번가 교차로인 타임스 스퀘어에서 총격이 일었다.

총격으로 4세 유아와 23세 여성은 다리에, 43세 여성은 발에 각각 총상을 입었다. 뉴욕 경찰의 브리핑에 따르면 이들은 맨해튼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4세 유아는 그녀의 가족과 함께 인형을 사는 도중에 총격을 입었다. 23세 여성은 로드아일랜드에서 온 관광객이었다.

경찰은 2∼4명의 남성이 논쟁을 벌이던 중 1명이 총을 발사한 것으로 판단,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총격이 불특정인을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를 찾고 있다. 용의자의 사진이 담긴 감시카메라 영상도 공개했다.

타임스 스퀘어 지역에서는 지난 1분기에만 25건의 강력 범죄가 발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7건보다 더 늘어난 것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