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방화·살인 배후…반테러법 적용"
미얀마 군부 "국민통합정부는 테러단체"…강경 대응 시사

미얀마 군부가 저항세력을 대표하는 국민통합정부(NUG)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8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는 폭발, 방화, 살인의 배후로 국민통합정부를 지목하면서 테러 단체로 규정했다고 관영방송인 MRTV를 인용해 보도했다.

MRTV는 "그들은 여러 곳에서 테러를 일으켰으며 반테러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테러법을 적용하면 해당 단체 구성원을 포함해 이들과 접촉하는 사람들도 처벌된다.

이와 함께 군부는 북부 소수민족 무장단체인 카친독립군(KIA) 기지를 공격하기 위해 병력을 보냈다고 MRTV는 덧붙였다.

반군부 무장 투쟁을 주도하고 있는 카친독립군은 지난 3일 미얀마 군의 무장헬기를 격추한 바 있다.

지난 2월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이에 저항하는 세력과 충돌하면서 유혈사태가 계속되고 있다.

현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지금까지 군경의 유혈진압 등으로 인해 776명이 숨지고 3천813명이 구금됐다.

반군부 저항세력은 사제 총과 폭탄을 들고 미얀마 군에 맞서고 있다.

또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은 미얀마군과 도처에서 교전을 벌이고 있다.

미얀마 군부에 맞서고 있는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를 포함한 민주진영은 군사정권에 맞서기 위해 소수민족 인사들을 요직에 대거 포진시킨 국민통합정부를 지난달 16일 구성했다.

이어 지난 5일에는 군부의 폭력과 공격으로부터 지지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방위군'(people's defence force)을 창설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