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이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에 반대"

독일 생명공학 회사 바이오엔테크가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보호 면제가 팬데믹을 끝낼 적절한 방법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미국 제약 회사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한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계속되고 있는 생산 능력 확대가 코로나19를 끝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바이오엔테크는 또 덜 부유한 국가들에 자사 백신을 '이윤 지향적이지 않은' 가격에 계속 공급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정부, 제조업체, 국제, 각국 기구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특허권은 "우리 백신의 생산이나 공급을 제한하는 요인이 아니다"라면서 백신 제조 과정은 복잡하며, 만약 기본적 요건이 맞춰지지 않을 경우 백신의 품질, 안전성, 효과에 악영향을 줄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도 전날 비즈니스 전문 소셜미디어 링크트인에 게시한 사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지재권 보호 면제가 "틀림없이 더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CNBC 방송 등이 보도한 바 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 백신 부족을 겪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백신에 대한 특허 등 지재권 보호를 유예,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이 거론돼왔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일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선진국은 자국 제약사를 의식해 반대할 가능성이 있어 협상이 쉽지만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독일은 이미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고 다른 여러 유럽연합(EU) 주요 국가들도 미국이 백신 수출 규제를 푸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