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2021∼2023년 화이자 백신 최대 18억 회분 공급"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2021∼2023년 화이자 백신 최대 18억 회분을 공급받는 새로운 계약을 승인했다.

8일(현지시간)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SNS를 통해 이같이 사실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다른 계약들도 뒤따를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계약은 EU 집행위가 기존에 확보한 화이자 백신 6억 회분에 추가될 예정이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인구 4억 5000만 명에게 추가접종을 위한 충분한 물량이다.

EU 회원국 내 백신 접종 속도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 지연과 일부 혈전 사례에 대한 우려 등으로 계획에 차질을 빚으면서 미국이나 영국에 비해 크게 뒤처져 있다.

이러한 백신 공급 문제는 최근 화이자 백신 공급량이 늘어나면서 일부 완화됐다.

한편, EU 집행위는 올해 여름까지 EU 전체 성인 인구의 최소 70%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