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지구에 해를 끼칠 확률 낮다"
중국 우주개발 프로젝트/사진=AP

중국 우주개발 프로젝트/사진=AP

중국이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지난달 쏘아 올린 로켓이 통제 불능상태에 빠져 지구를 향해 낙하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로켓 잔해가 오는 9일 지구상에 추락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8일 한미 공군은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의 로켓 잔해가 9일 오전(한국시간) 추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를 정밀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 예측 지점은 호주 인근 남태평양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울러 멕시코만 가능성도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미국 우주사령부는 "대기권 재진입을 몇 시간 앞두기 전까지는 정확히 집어낼 수 없다"고 발표했다.

'창정 5B호' 본체의 길이는 30m, 무게는 22.5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전날 브리핑을 통해 "해당 로켓은 특수한 기술을 사용해 설계됐기 때문에 대부분의 부품이 지구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불에 타 사라질 것"이라며 "지구에 해를 끼칠 확률은 매우 낮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물이 한국 시각으로 오는 9일 오전 11시 40분께 남태평양에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우주위험 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의 궤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정-5B호 잔해물의 이동 경로는 한반도를 지나지 않는다. 해당 잔해물이 다른 물체와 충돌하는 등 궤도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없다는 진단이다.

천문연의 예상 궤도는 이날 새벽 경북 영천 보현산에 설치된 우주감시 전담장비 전자광학감시 네트워크 5호기(OWL5)의 관측 결과에 따른 것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