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평범한 부작용" 안내…응급실 "귀가해 안정 취하라" 대응
접종 10일만에 숨져…병원·당국 "모든 상황 적극 조사"
캐나다 50대, AZ 접종후 뇌혈전…응급치료 거부되고 끝내 사망

캐나다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뇌혈전증 부작용을 일으킨 50대 여성이 상태가 악화하던 중 병원 응급실 치료마저 거부당한 뒤 이틀 만에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CBC 방송 등에 따르면 앨버타주 에드먼턴에 사는 리사 스톤하우스(52)는 지난달 21일 AZ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접종한 직후 경직 증세와 두통을 일으키기 시작해 병세가 계속 악화했다.

이후 극심한 두통 등 이상 증세에 계속 시달리다 지난달 29일 지역 보건소에 연락해 증세를 호소했으나,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평범한 부작용이라는 안내 응답을 들었다고 한다.

그러나 통증을 견디다 못해 그날 밤 딸이 모는 차를 타고 시내 '그레이넌 커뮤니티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요청했지만 "집으로 돌아가 안정을 취하라"는 대답만을 들어야 했다.

딸 조던(19) 양에 따르면 당시 스톤하우스는 머리가 깨질듯한 두통과 함께 탈진 상태에서 구토까지 했다.

다음날 그는 딸과 함께 시내 다른 병원을 찾았고 이곳에서 CT 촬영을 한 결과 뇌에 혈전이 생겨 출혈까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즉각 시내 앨버타대학 종합병원 이송 결정이 내려졌으나, 그는 병원으로 향하던 구급차 안에서 심장 발작을 일으켰고 응급 처치에도 지난 1일 숨을 거뒀다.

슬픔에 잠긴 가족과 지인들은 현재 처음 찾은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와 처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던 이유를 규명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CBC는 전했다.

주 보건당국은 지난 4일 회견에서 익명으로 스톤하우스를 AZ 백신 접종 후 혈전증으로 사망한 주내 첫 사례로 발표했다.

그의 친구인 윌프레드 로웬버그는 "생명을 구하기 위한 백신이 친구의 목숨을 앗아간 결과를 빚었다"고 말했다.

이어 "AZ 백신으로 혈전이 생길 확률이 100만분의 1에 불과하다 해도 개인적으로 그것도 너무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톤하우스는 지난 2019년 남편을 뇌 동맥 질환으로 잃은 이후 회계사로 일하며 딸 조던을 키워 왔다.

이번 일로 조던은 불과 2년 사이 부모를 모두 잃게 돼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고 CBC는 전했다.

병원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조의를 표하면서 "보건 당국과 협력해 응급실에서 발생한 모든 상황을 적극적으로 조사, 가족의 우려를 씻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캐나다에서 AZ 백신 접종 후 혈전증 부작용이 발생한 사례는 모두 12건으로, 사망자는 스톤하우스를 포함해 3명으로 파악된다.

지금까지 접종된 AZ 백신은 총 170만 회분을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