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테타 군부 감싸기로 반중 감정 커져…중국 "송유·가스관 안전 보장" 촉구
미얀마내 中 송유·가스관 시설 경비인력 사망…중국 향한 경고?

미얀마를 관통하는 중국의 송유·가스관 관련시설 경비인력이 공격을 받아 숨지면서 쿠데타 이후 미얀마 내 반중 감정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7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이틀 전인 5일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송유·가스관 관련 시설을 경비하던 인력 3명이 사망했다.

군부 먀와디TV는 만달레이주 싱타잉구(區) 내 '석유·천연가스 시설'에서 경비원 3명이 정체불명 괴한들에게 흉기에 난도질당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해당 시설 경비 인력에 대한 공격은 군부를 상대로 최근 증가하고 있는 무장 투쟁의 일환이라고 매체는 언급했다.

다만 기름과 가스 수송관은 아직은 안전하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그러나 반군부 및 반중 정서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송유·가스관 안전에 대한 중국 정부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미얀마에 대한 십 여권의 저서를 쓴 언론인 버틸 린트너는 매체에 예컨대 중국으로 가는 송유관과 가스관을 대상으로 공격이 일어난다고 해도 놀랄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태도는 중국 정부가 미얀마 군부에 대한 지지를 멈추지 않는다면 변하지 않을 것이며, 그것이 (중국의) 진정한 우려 사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는 중국 에너지 안보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

중동이나 아프리카에서 들여오는 원유 수송로는 모두 믈라카 해협을 통해 들어오는데 미얀마가 바로 그 길목이기 때문이다.

미얀마내 中 송유·가스관 시설 경비인력 사망…중국 향한 경고?

이를 위해 중국은 2014년에는 미얀마 서부 해안 짜욱퓨(Kyaukphyu)에서 중국 윈난성 쿤밍시(昆明)를 잇는 약 800㎞ 구간에 송유관과 가스관을 건설했다.

연간 2천200만t의 원유와 120억㎥의 천연가스를 수송하는 이 프로젝트의 최대 주주는 중국석유천연가스다.

이런 이유로 중국은 2월1일 쿠데타 이후 서방 국가들과 달리 군부에 비판적 입장을 취하지 않았고, 미얀마 국민 사이에 반중 감정이 일자 송유관·가스관 안전에 관심을 기울여왔다.

이라와디가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중국은 미얀마에서 반중 시위가 거세지자 2월 말 군부와 만나 송유관·가스관의 안전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중국 측은 "송유관·가스관이 파괴될 경우 양국 모두에 막대한 피해"라며 방비 태세 강화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