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한전문사이트 위성사진 분석…"트럭 급감 여전하나 궤도차 수는 크게 늘어"
"신의주·단둥역에 궤도차 늘어…북중 철도교역 재개 가능성"

북중 무역의 관문인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의 기차역에 화물을 수송하는 궤도차가 크게 증가했고, 조만간 철도 교역이 재개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북한전문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전인 2019년 9월부터 지난달까지 신의주와 단둥의 위성사진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작년 1월 21일 중국과 국경을 폐쇄하는 조처를 했고, 이후 양국 교역이 80% 가량 감소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분단을 넘어'는 전염병 대유행 이후 두 지역을 오가는 트럭이 급감했지만 기차역의 궤도차 수는 더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2019년 9월과 작년 4월 위성 사진 분석에서 신의주와 단둥 세관 지역의 차량 통행량은 코로나19 발발과 국경 폐쇄 후 88% 감소했고, 지난달 말 기준으로도 급감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두 지역에 있는 기차역의 궤도차는 오히려 이전보다 늘었다.

일례로 양 기차역에서 관측된 궤도차 수는 2019년 9월 110량에서 작년 4월 152량, 지난달 17일에는 285량으로까지 늘었다.

또 작년 10월 중순 신의주 기차역의 야적장 동쪽 대기용 선로 한 곳에 임시 덮개가 설치됐었다고 한 뒤 3월 31일에서 4월 1일 사이에 이 덮개 하나가 제거됐다는 외신 보도를 소개했다.

'분단을 넘어'는 이 덮개는 국경 폐쇄로 발이 묶인 중국 수출용 궤도차에 실린 화물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며 이 덮개 제거는 북중 간 철도 무역이 가까운 미래에 재개될 수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결론적으로 위성사진은 신의주 철도 시설에 중국으로 수출할 화물이 점점 쌓였고, 철로를 통한 교역이 머지않아 제한된 범위에서 재개될지 모른다는 점을 확인해 준다고 말했다.

"신의주·단둥역에 궤도차 늘어…북중 철도교역 재개 가능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