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내려야 할 결정" 이란측 합의 준수 강조
미 "핵합의 복귀, 이란 조치에 달려…격차 있지만 가능성 커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6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과 관련, 미국의 신속한 복귀는 이란의 움직임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는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익명을 전제로 이같이 말했다.

이 관리는 미국과 이란 사이에 큰 격차가 남아있지만, 이란 당국이 2015년 체결된 JCPOA를 준수하기로 결정한다면 양측이 이를 재개하기 위한 합의가 몇 주 내에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궁극적으로 이란에서 내려야 할 정치적 결정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달 18일 치러질 이란의 대통령 선거 전에 핵합의를 재개하는 것이 가능할 수도 있다며 "이란 대선 전에 협상이 성사될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지만, 지난 몇 주 동안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이란 핵합의에 의해 부과된 제재가 없는 상황에서 이란의 핵 활동이 급격히 진전되고 있다면서 핵합의에 다시 참여해야 할 시급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란이 당초 핵합의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적은 조처를 할 경우 미국이 JCPOA에 복귀할 가능성은 배제했으며, 외교관들은 양측에 동등성을 보장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 "핵합의 복귀, 이란 조치에 달려…격차 있지만 가능성 커져"

블룸버그는 미국의 발언은 지난주 유럽 관리들의 언급과 유사하다면서 그들은 이란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 허용 시한인 22일까지 핵합의 복원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측은 2월 이란의 주요 시설에서 IAEA 카메라가 이란 측 활동을 기록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

한편 미 관리는 최근 이란과 서방 국가 사이에 미국인을 포함한 억류 외국인 송환에 관한 합의가 이뤄졌다는 일각의 보도와 관련, 이란이 허위정보를 흘렸다면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조치라고 비난했다.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핵합의는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뼈대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 때 탈퇴한 핵합의 복귀를 추진 중이며 참가국 대표단은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은 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란이 먼저 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고 밝혀 선(先) 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이란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