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아이다호주 중학교서 총격으로 3명 부상…남학생 체포

미국 아이다호주(州)의 한 중학교에서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벌어져 학생 2명 등 3명이 다쳤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학생 2명과 이 학교 건물 관리인이 다쳤지만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제퍼슨카운티 보안관 스티브 앤더슨은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한 남학생을 체포했다.

그러나 이 학생의 신원이나 범행 동기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

제퍼슨교육구의 채드 마틴 교육청장은 "우리가 아는 것은 총격범이 체포됐다는 것이다.

학생들에게 더 이상의 위협은 없다"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제퍼슨카운티의 릭비중학교로, 경찰은 오전 9시 15분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 외에 여러 법 집행기관이 현장에 나온 것이 목격됐다.

이날 사건이 벌어지자 학생들은 인근의 릭비고교로 대피했다.

릭비는 여행지로 유명한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남서쪽으로 약 145㎞ 떨어진 작은 도시다.

릭비중학교에는 약 1천500명이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래드 리틀 아이다호 주지사는 "오늘 벌어진 비극적 사건에 연루된 이들의 목숨과 안전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AP는 이번 사건이 아이다호주에서 벌어진 두 번째 학교 총격 사건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1999년에는 노터스의 한 고교에서 학생이 산탄총을 수차례 발사했으나 다행히 총에 맞은 사람은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