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백신, 칼라시니코프 소총처럼 단순하고 성능 좋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 구상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면서 자국 정부에 러시아 백신의 지재권 면제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푸틴,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구상 지지…정부에 검토 지시

타스·AFP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 방지 대책본부 본부장을 맡은 타티야나 골리코바 부총리와의 화상 면담에서 "유럽에서 나오는 백신 지재권 면제 구상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면서 이 문제를 검토하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당연히 그러한 접근법을 지지할 것"이라면서 "현 상황에서 우리는 최대한의 이익을 얻는 것뿐 아니라 사람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들의) 안전은 백신이 세계 대다수 국가에서 사용될 때 확보될 수 있다"면서 "이 경우에만 가장 넓은 의미의 공동 면역이 형성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백신 생산 기술을 다른 나라에 나누어주는 유일한 나라라고 강조하면서 "이 같은 관행이 이미 실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이날 러시아 백신을 단순하지만 성능이 뛰어난 옛 소련제 칼라시니코프 자동소총(AK)에 비유하며 효능과 안정성을 자랑했다.

그는 "유럽 전문가 가운데 한 명이 말한 대로 (러시아 백신은) 칼라시니코프 소총처럼 신뢰할 수 있다"면서 "그는(유럽 전문가는) 당연히 올바로 말했으며, (러시아 백신은) 칼라시니코프 소총처럼 단순하고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백신 지재권 면제는 제약사가 특허권 행사를 포기하고 다른 나라의 복제약 생산을 허용하는 구상으로, 그간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코로나19 백신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거론돼왔다.

다만 일부 선진국은 자국 백신 개발사를 의식해 이 구상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어 난관이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