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에 대한 정식 승인 요청한 것은 화이자가 최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 정부가 40세 미만에도 아스트라제네카(AZ)가 아닌 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도록 권고했다.

젊은 층에서 AZ 백신을 맞은 후 혈전이 발생하면서 기존 30세 미만에서 적용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7일(현지시간) 영국 백신접종면역공동위원회(JCVI)는 "백신 수급에 문제가 없다면 18~39세의 성인들에게 AZ를 대체할 백신을 제공할 것을 권고한다"고 전했다. 앞서 영국은 AZ 외에 화이자, 모더나 백신을 도입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지난달 30세 미만에게 AZ를 제외한 다른 백신을 접종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따르면 2850만번의 AZ백신을 투여했으며 242건의 혈소판 저하증을 동반한 혈전 사례가 보고됐다. 아울러 49명이 사망했다.

이에 JCVI는 "혈전 발생 수치가 수백만 명의 백신 접종 인원과 비교하면 매우 적지만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이번 조치가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AZ백신의 혈전 현상은 젊은 층에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혈전 발생 위험률이 40대의 경우 10만분의 1이지만 30대의 경우 6만분의 1로 증가한다는게 BBC의 전언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