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은 '긴급사태' 연장 검토
“3차 유행은 반드시 온다.” 비제이 라하반 인도 정부 수석과학고문은 5일(현지시간) 인도가 또 다른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기준 인도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41만2618명에 이른다. 누적 환자는 2100만 명을 넘었다. 사망자가 3982명 늘어 코로나19로 23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 번 감염된 사람의 면역력이 떨어져 재감염된 데다 변이가 유행해 피해를 키웠다. 또 다른 변이 유행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7월 사망자가 10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해운업계도 비상이다. 세계 선원 160만 명 중 인도 출신은 24만 명에 이른다. 이들을 통해 선박 내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이 인도 선원 방문을 제한했다.

브라질도 심각하다. 이날에만 7만5652명이 감염돼 2791명이 사망했다. 브라질 정부는 뒤늦게 미국과 영국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나눠달라며 손을 벌렸다.

일본은 도쿄와 오사카 효고 교토 등 간사이권 3개 지역에 11일까지 발동한 긴급사태를 2주~1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반면 미국의 경제 재개 속도는 빨라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해 3월 이후 문 닫았던 브로드웨이 티켓을 9월 14일부터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 영해에서 크루즈 선박을 운항하기 위한 지침을 내놨다. 올해 7월께 크루즈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지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