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에 공정하고 차별 없는 환경 제공 요구도
중국, 화웨이 5G사업 배제한 인도에 "우려·유감"

인도가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서 공식적으로 중국 업체를 배제하자 중국 측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공정한 대우를 촉구했다.

인도와 중국 양국은 지난해 국경 충돌 이후로 갈등을 빚어왔다.

베이징일보는 왕샤오젠(王小劍) 인도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이 성명에서 인도의 결정에 "우려와 유감"을 표시했다고 6일 보도했다.

왕 대변인은 "중국 통신기업을 협력에서 배제한 인도 정부의 결정은 이들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해칠뿐만 아니라 인도의 비즈니스 환경 개선에 장애가 되며 인도의 관련 산업의 혁신과 발전에 불리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관련 기업들이 인도에서 여러 해 동안 사업을 하면서 많은 일자리를 제공했고 인도의 통신 인프라 건설에도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은 인도가 양국 상호신뢰와 협력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인도가 중국 기업에 공정하고 차별 없는 환경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인도 통신부는 전날 자국 통신회사의 5G 시범사업을 승인했는데 통신장비 제조사 명단에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는 있었지만 중국 업체는 빠졌다.

더힌두 등 인도 언론은 이번 조치로 화웨이나 ZTE 등 같은 중국 업체가 인도 5G 경쟁에서 공식적으로 배제됐다고 보도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통신장비 제조사가 본사업에 참여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국경 갈등 이후 계속되고 있는 인도의 '중국 보복' 움직임이 5G 산업 분야에서 구체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인도에서는 중국산 제품 보이콧, 각종 프로젝트 취소 등 중국 퇴출 목소리가 커졌으며 인도 정부도 비관세장벽 등 여러 수단을 동원해 중국산 제품의 수입을 제한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