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위탁생산업체에 호재
화이자 등 제약사는 반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5일(현지시간) 제약회사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한시적 특허 포기’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계적 ‘백신 가뭄’을 풀기 위한 돌파구가 마련됐지만 제약업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어 특허 포기가 이뤄질 때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포기를 지지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캐서린 타이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성명에서 “지식재산 보호를 강력히 믿지만 대유행 종식을 위해 제약사의 백신 지재권 포기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의 보호를 받는 제약사의 지재권 포기를 위한 국제 합의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화이자 등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재권을 포기하면 다른 나라 기업들도 특허료를 지급하지 않고 복제 백신을 제조할 수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기념비적 순간”이라며 환영했다. 화이자 등이 속한 국제제약협회연맹은 “잘못 된 해법”이라며 “백신 원료 부족 해소, 빈국과 백신을 나누려는 부국의 의지 등이 해법”이라고 반발했다.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보호 유예가 확정되면 국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업체들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기업들에는 큰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내에 CMO 생산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데다 다년간 경험을 쌓은 바이오시밀러 업체들이 시장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김우섭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