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버스정류장서 '묻지 마' 피습
경찰, 용의자 검거…증오범죄 적용 여부 수사
아시아계 여성 2명이 흉기에 찔린 사건 현장. 사진=트위터 ABC방송 뉴스 게시물 캡처

아시아계 여성 2명이 흉기에 찔린 사건 현장. 사진=트위터 ABC방송 뉴스 게시물 캡처

미국에서 아시안을 향한 증오범죄가 계속되는 가운데 아시아계 여성 2명이 도심 한복판 버스정류장에서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A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시아계인 85살 여성과 60대 여성이 50대 남성으로부터 칼로 피습을 당해 중상을 입었다.

이들은 4일 오후 5시께 샌프란시스코 시내 중심가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2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손잡이에 너클이 달린 군용 칼로 보이는 흉기를 사용해 아시아계 할머니들을 찔렀다고 진술했다. 사건 발생 당시 피해자 1명은 출혈이 심각한 상태였으며, 다른 피해자의 팔에는 칼날이 꽂혀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가 범행 직후 달아나지 않고 차분히 현장을 떠났다는 증언도 나왔다.
흉기 피습 사건이 발생한 버스 정류장. 사진=트위터 게시물 캡처

흉기 피습 사건이 발생한 버스 정류장. 사진=트위터 게시물 캡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색 끝에 용의자를 붙잡았다. 시내 유니언스퀘어 공사장 인근에서 버려진 칼의 일부분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명을 내고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할지를 판단하기 위해 용의자를 상대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피해자들과 용의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과 같은 잔인한 공격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