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북정책 지지…북한엔 비핵화 협상 관여 촉구
6월 영국 콘월 G7 정상회의 개최…이란 핵합의 복원 노력 지지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중국과 러시아의 국제질서 위협과 인권 침해를 비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확대를 위해 협력키로 다짐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회담을 하고 이와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코뮈니케)을 5일 발표했다.

중국·러시아에 목소리 높인 G7 외교장관…백신생산 확대 협력(종합)

이들은 1만2천400자 분량의 공동성명에서 특히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중국에 건설적으로 국제질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면서 신장 위구르 등에서 인권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퇴보 등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 경제시스템을 훼손하는 중국의 관행도 지적했다.

이들은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포럼 참석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관해서는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 군사력 증강 등과 같은 무책임하고 불안정하며 부정적 행동이 계속되는데 깊은 우려를 보였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서는 알맞은 가격의 백신 생산 확대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로이터통신은 그러나 공동성명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려할만한 구체적인 조치는 담기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백신과 관련해서도 제약회사 지식재산권 면제를 촉구하는 데까지 이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중국·러시아에 목소리 높인 G7 외교장관…백신생산 확대 협력(종합)

북한에 관해서는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관여하라고 요구했다.

또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지지하고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이행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인권 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를 강도높게 비판하고 방향을 바꾸지 않으면 진전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란에 관해선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재건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간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압박을 받고 있고 코로나19 대유행은 계속 위협하고 있으며 기후변화의 심각한 영향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개방 사회와 공통 가치,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러시아에 목소리 높인 G7 외교장관…백신생산 확대 협력(종합)

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2년 만에 대면 외교가 재개됐다.

영국의 코로나19 사정이 나아지면서 가능해졌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외교장관이 처음으로 초청받아서 한미일, 한미, 한일회담도 했다.

영국은 방역을 위해 마스크 착용, 매일 검사, 인원 통제 등의 노력을 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인도의 대표단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 때문에 한국-인도 양자회담도 취소됐다.

G7 의장국인 영국은 다음 달엔 G7 재무장관회의를 대면으로 개최하고 이어 11일부터는 콘월에서 정상회의를 한다.

이 자리에도 한국이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초청받았다.

(카이로 김상훈, 런던 최윤정, 브뤼셀 김정은, 이스탄불 김승욱, 로마 전성훈, 테헤란 이승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