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도 상승세 속 한때 3천500달러도 넘겨…비트코인은 5%↓
도지코인, 30%대 급등에 0.5달러선도 넘어…4위 가상화폐 부상

가상화폐 도지코인의 가격이 30% 이상 폭등하며 50센트(0.5달러) 선을 넘어섰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4일 오후 1시(미 서부시간 기준·한국 시간 5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37.41%나 오르며 0.5676달러로 상승했다.

이날 오전 7시 10분께에는 사상 최고점인 0.5924달러까지 상승했다가 소폭 빠진 것이다.

이에 따라 시총도 735억9천만달러로 늘며 전체 가상화폐 가운데 네 번째로 규모가 큰 가상화폐로 올라섰다.

도지코인은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주 마크 큐번 등 억만장자들이 잇따라 이 가상화폐에 관심을 표명하며 가치가 급상승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자산 거래 플랫폼 '이토로'와 '제미니'가 거래 대상 목록에 도지코인을 추가한 것이 이날 가격 급등을 불렀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토로의 조치로 전 세계적으로 2천만명의 이용자에게 도지코인 거래가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이더리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더리움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4.04% 상승한 3천422.56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6시 30분께 3천500달러 선까지 올라갔던 이더리움은 9시 40분께 3천200달러대까지 빠졌다가 다시 반등했다.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은 3천966억3천여만달러로 불었다.

가장 규모가 큰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92% 하락해 5만4천650.07달러로 집계됐다.

시총은 1조200억달러로 1조달러대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