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사업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기업 허용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인도가 5세대(5G) 통신 사업에서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와 ZTE가 배제한 것으로 알려져싿.

5일 외신에 따르면 인도 통신부는 성명을 내고 릴라이언스지오, 바라티 에어텔, 보다폰 아이디어 등 자국 통신사의 5G 시험 사업을 허용한다.

나아가 해당 사업은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기업과 허용된다는게 인도 통신부의 전언이다. 해당 성명에는 중국 화웨이와 ZTE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현재 인도 정부는 자국 이동통신사에 대해 상당한 양의 장비를 공급하고 있는 중국 기업에 대한 어떤 형태의 공식적인 금지 카드를 꺼내지 않았다.

BBC는 이번 조치로 국가 네트워크에 대해 보다 엄격하며 안보 지향적인 접근을 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인도 통신사에 대한 5G 장비공급이 금지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인도에서는 지정학적 갈등으로 인한 반중 정서 심화로 중국제 제품 불매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나아가 인도는 중국을 견제하는 안보연합체 '쿼드'에도 참여하며 미국 등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인도는 휴대폰 사용자 기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