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까지 미국에서 1억 4700만 명 최소 1회 접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미국 성인의 70%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소 1회는 마치도록 하겠다는 밝혔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백신 접종을 호소하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7월 4일까지 1억 6000만 명이 면역에 필요한 접종을 완전히 끝내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목표가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을 주저하는 등 접종을 둘러싼 도전 과제가 커지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그와 같은 현실을 감안한 목표라고 부연했다.

한편, 미국에서 5일(현지시간) 기준으로 1억 500만 명의 백신 접종을 완전히 끝냈다. 성인의 55%인 1억 4700만 명이 최소 1회 접종을 한 상태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