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XINHUA

사진=XINHUA

올해 3월 미국의 무역수지가 또 다시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2월 세웠던 적자 기록을 한달 만에 갈아치웠다.

미 상무부는 지난 3월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744억 달러(83조6000억원)로 늘었다고 4일 발표했다. 2월 705억 달러보다 5.6% 증가했다.

3월 무역 적자는 블룸버그통신 등서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 같았다. 수입액은 전월보다 6.3% 증가한 2745억 달러(308조5000억원), 수출은 2000억 달러(224조8000억원)로 6.6% 증가했다.

미국의 경제 회복에 속도가 붙으면서 장난감, 의류, 휴대전화, 가구 등 각종 소비재 수입이 늘어났다고 마켓워치가 분석했다. 미국의 대중국 상품수지 적자는 11.6% 급증한 277억 달러(31조1000억원)로 집계됐다.

이지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