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 문제 큰 채굴 대신 합성 택해
가치 소비하는 MZ 세대 공략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세계 1위 귀금속 브랜드인 판도라가 광산 채굴을 통해 생산된 다이아몬드를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다이아몬드 생산 과정에서 노동력을 착취하는 등 도덕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다이아몬드 제품은 모두 실험실에서 키운 합성다이아몬드로 대체할 계획이다.

블룸버그통신은 4일 판도라가 채굴 다이아몬드 사용을 중단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원석을 채굴하는 광산과 공장 등에서 많은 인권 유린 문제가 불거졌다. 수십년 간 많은 개선 노력이 있었지만 현실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이런 윤리적 문제 때문에 젊은 MZ 세대가 보석 시장에서 떠나고 있는 것으로 업계서는 분석했다. 보석이 여행 상품이나 아이폰 등 다른 사치품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젊은 소비자를 잡아야 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티파이앤코는 다이아몬드 채굴 과정의 윤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이아몬드 생산 경로를 추적할 수 있는 등록 내역을 지난해부터 고객에게 제공했다. 판도라는 채굴 다이아몬드 사용을 중단하는 변화를 통해 다이아몬드 시장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채굴된 다이아몬드는 합성 다이아몬드가 대체한다.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합성 다이아몬드는 영국에서 처음 출시할 계획이다. 내년 다른 국가로도 확대하는 게 목표다.

합성 다이아몬드는 사람이 연구실에서 키운 다이아몬드다. 다이아몬드를 이루는 구성 성분이나 굴절률 등 물리·화학적 특징은 천연 다이아몬드와 같다.

베인앤코 등에 따르면 2020년 세계 다이아몬드 판매는 15% 줄었다. 다이아몬드 원석 생산은 20% 줄었고 가격은 11% 떨어졌다.

코로나19로 움츠렀던 다이아몬드 소비는 올해 반등하고 있다.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인 드비어스는 올해 다이아몬드 원석을 16억 달러 넘게 팔았다. 2018년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이지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