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공동성명 "27년간 결혼생활 종료"
빌앤드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지속 예정
美 포브스지 "빌 게이츠 자산 세계 4위"…재산분할에 촉각
사진=AP

사진=AP

빌 게이츠(Bill Gates)와 멀린다(Melinda Gates)가 이혼한다

마이크로 소프트의 공동 창립자이자 전 CEO 인 빌 게이츠는 3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자신과 아내 멀린다 게이츠가 결혼 27년 만에 헤어질 것이라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빌 게이츠는 "우리 사이에 많은 생각과 관계에서 많은 일이 있었고, 우리는 결혼생활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는 생각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부부가 세운 자선 단체 '빌앤드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앞으로도 지속한다면서 "우리가 새로운 삶에서 길을 찾을 동안 가족의 사생활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빌 게이츠 부부, 이혼 공식 발표…"결혼생활 종료하기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만났고 둘은 1994년 결혼했다. 당시 멀린다는 마케팅 관리자였다. 2000년 비영리재단으로 출범한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공동의장과 이사를 맡고 있다. 재단은 510억 달러(약 57조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의 재산상황은 명확하지 않지만, 팩트셋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MS의 주식 1.37%를 소유하고 있으며, 이는 260억 달러(약 29조원)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빌 게이츠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MS 이사회에서 물러났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 부부의 이혼이 빌 게이츠의 재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주목하고 있다.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올해 발표한 빌 게이츠의 자산은 1240억달러(약 139조원)로 세계 최고 부호 순위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이혼 또한 '세기의 이혼'이 될 전망이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2019년 매켄지와 이혼하면서 43조원이 넘는 위자료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조스는 매켄지에게 아마존 주식 4%(1970만주)를 떼 줬는데, 당시 주가 기준으로 356억달러(약 43조원)였다. 매켄지는 이혼 후 세계 여성 부호 4위로 뛰어 올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