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대만 관리 교류장려 후 한 달도 안돼 성사
美 주불대사, 첫 대만 외교관 관저 초청…중국 반발

프랑스 주재 미국 대사가 대만 대표부 대표를 공관으로 초청한 것에 대해 중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3일 포커스 타이완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브라이언 애글러 미국 대사 대리는 지난달 30일 우즈중(吴志中) 대표를 공관으로 초청해 점심을 함께 했다.

대만 대표부는 트위터에 "애글러 대사는 미국과 대만 국민 사이의 오랜 우정, 공통된 민주적 가치, 인도·태평양의 안보와 번영을 위한 대만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애글러 대사는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 참여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강조했고, 우 대표는 양국이 민주적 가치를 공유하며 관계를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만 언론은 1979년 미국과의 공식 관계가 단절된 이후 미국 대사 관저에서 대만 외교관이 만나는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특히 미국이 지난달 정부 관리들과 대만 관리들의 교류를 장려하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한 뒤 한 달도 안 돼 양국 외교관의 만남이 성사된 것에 주목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美 주불대사, 첫 대만 외교관 관저 초청…중국 반발

프랑스 주재 중국대사관은 기자 문답 형식의 입장을 통해 "대만은 분할할 수 없는 중국 영토로, 중화인민공화국은 모든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정부"라며 "이것은 국제사회가 공인한 사실이고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이번 행위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은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대만의 공식 왕래를 중단하고, 대만 문제를 이용해 미중관계를 파괴하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미국의 작은 행동은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확고한 입장을 바꿀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