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총 든 강도 2명 쏴죽인 이탈리아 보석상 과잉대응 혐의 수사

이탈리아에서 가짜 권총을 들고 보석 가게를 털려던 강도 2명이 가게 주인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주인은 합법적 자위권을 벗어난 과잉방어 혐의로 수사를 받는 처지에 놓였다.

1일(현지시간) 공영방송 라이(RAI)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6시 45분께 북부 피에몬테주 쿠네오 지역의 한 보석 가게에 권총과 흉기를 든 3인조 강도가 침입했다.

이들은 66세 나이의 가게 주인과 아내, 딸 등 가족을 죽이겠다고 위협하고서 진열돼 있던 보석과 현금 등을 쓸어 담았다.

당시 가게 주인은 주먹으로 폭행을 당했고, 다른 가족은 전깃줄로 결박당한 상태였다고 한다.

이때 주인이 가게 내부 어딘가에 숨겨놓은 권총을 꺼내 강도들을 잇달아 쐈다.

총격으로 각각 58세, 45세인 범인 2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다리에 총상을 입은 34세의 다른 범인은 달아난 뒤 치료를 받으러 인근 병원에 들어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현장 조사를 벌인 결과 당시 강도들이 들고 있던 총은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가게 주인은 3인조 강도를 향해 다섯 발을 발사했는데 이 가운데 일부가 치명상을 입혔다.

이 보석 가게는 2015년 5월에도 2인조 강도의 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도 주인은 강도로부터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해 수 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일단 가게 주인을 과실치사 및 과잉방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다는 입장이나 주인 측은 합법적인 정당방위임을 주장한다.

담당 변호인은 "의뢰인은 현재 매우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중"이라면서 "그는 자신은 물론 가족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필요한 일을 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숨진 강도의 부검 결과와 탄도학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보석 가게 주인을 재판에 넘길지 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