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검찰, 해당 설립자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터키의 가상화폐 거래소 '토덱스'의 사기 피해액이 1억800만 달러(한화 약 1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쉴레이만 소일루 터키 내무 장관은 "법률 전문가들에게 토덱스 계좌를 들여다보도록 했다"며 "그들에 따르면 피해액은 약 1억800만 달러 정도"라고 밝혔다.

토덱스 측은 지난 21일 이용자들에게 6시간 동안 운영을 중단한다고 공지한 후 사이트를 폐쇄했다. 토덱스 설립자인 파티흐 파룩 외제르는 이스탄불 공항을 통해 출국한 후 알바니아에 머물고 있다.

터키 현지 언론들은 토덱스 이용자 40만명의 피해액이 20억 달러(약 2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일루 장관은 "전문가들이 추산한 피해액보다 훨씬 높은 수치(약 20억 달러)는 거래소의 전체 거래량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터키 검찰은 외제르의 계좌를 동결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또 토덱스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70명 이상을 검거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지난 16일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상품과 서비스 지불 수단으로 가상화폐 사용을 금지했다.

이에 대해 터키 중앙은행은 "가상화폐의 시장 가치가 지나치게 변동 폭이 크고 거래 당사자에게 회복 불가능한 손실을 야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