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신 제조업 PMI는 전달보다 상승한 51.9
중국 4월 제조업 PMI 51.1…전달보다 둔화(종합)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경기 확장 국면을 뜻하는 50 이상을 나타냈지만 전달에 비해서는 둔화했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4월 제조업 PMI는 51.1로 전달의 51.9보다 내렸다.

이달 제조업 PMI는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51.7에 미치지 못했다.

기업 관계자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는 제조업 PMI는 관련 분야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다.

50을 기준선으로 해 이보다 위에 있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이보다 밑에 있으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다고 본다.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비제조업 PMI도 4월 54.9로 전달의 56.3보다 하락했다.

중국 경제는 전체적으로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상대적으로 견조한 회복 추세를 보인다.

최근 발표된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1992년 분기별 GDP 집계 이후 최고인 18.3%를 기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펴낸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이 올해 8.4%, 내년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날 민간 금융정보 업체 차이신(財新)이 발표한 4월 제조업 PMI는 전달의 50.6보다 오른 51.9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차이신은 "시장 경기 전망 개선 속에서 제조업 공급과 수요가 함께 늘어나고 있다"며 "일부 국가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외부 수요도 지속적으로 강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민간 기관인 차이신이 발표하는 제조업 PMI는 대형 국유기업이 주된 대상인 국가통계국의 공식 제조업 PMI와 달리 중국 수출 업체들과 중소기업들의 경기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참고 자료로 여겨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