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

사진=AFP

미국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이 29일(현지시간) 우주 관광 로켓의 탑승권을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루오리진은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민간 우주기업으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설립한 미국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의 경쟁사다.

블루오리진은 이날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주 관광 로켓인 '뉴 셰퍼드' 탑승권 판매 계획을 알렸다.

블루오리진은 우주 관광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뉴 셰퍼드' 탑승권 정보를 수령할 이름과 이메일을 제출받고 있다. 다음달 5일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베이조스는 뉴 셰퍼드 로켓의 시험 비행 장면이 담긴 영상에 직접 출연했다. 그가 "정말 신난다. 어서 오라"고 언급하며 시험 비행 참가자를 맞으러 가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사진=블루오리진 홈페이지

사진=블루오리진 홈페이지

블루오리진은 탑승권 가격을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미 CNBC는 블루오리진 경쟁사 버진갤럭틱이 현재까지 20만∼25만달러(약 2억2000만∼2억7000만원)로 승객 600명에게 우주 관광 티켓을 판매한 점을 앞선 사례로 제시했다. 베이조스가 과거 경쟁사와 유사한 수준으로 우주 관광 가격을 책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비슷한 수준으로 형성될 것이란 관측이다.

블루오리진에 따르면 뉴 셰퍼드 로켓 탑승객은 우주 체험을 할 수 있다. 최대 6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된 뉴 셰퍼드 로켓은 텍사스주 사막에서 발사된다. 시험비행에서 고도 1000㎞ 이상 오른 바 있다. 탑승객은 로켓 창문을 통해 우주 공간을 볼 수 있고, 최대 10분간 무중력 상태도 체험할 수 있다.
사진=AFP

사진=AFP

앞서 베이조스는 아마존 CEO직에서 물러나며 블루오리진에 집중하기로 했다. 베이조스는 한때 우주를 연구하는 이론물리학자를 꿈꿨고, '스타 트렉'을 한 편도 빠짐없이 기억하는 광팬이기도 하다. 블루오리진은 최근 블루오리진이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 착륙선 프로젝트에서 스페이스X에 밀려 탈락하자 NASA에 항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