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접종 2천200만회…"대부분 경우 접종 이득이 위험보다 커"
영국서 AZ백신 접종 후 혈전 209건…41명 사망

영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특이한 혈전이 발생한 사례가 총 209건 보고됐고 이 중 41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주간 업데이트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 발생 사례가 41건, 사망은 9명 추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1일 기준으로 1차 접종에 2천200만회 사용됐다.

혈전 4건은 2차 접종 후에 발생했다.

MHRA는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MHRA 자료에 따르면 여성이 120명, 남성은 89명, 연령대는 18∼93세다.

뇌정맥동혈전증(CVST)은 84건, 평균 연령 47세이고 다른 주요 혈전색전증은 123건, 평균 연령 55세다.

2건은 진단이 불분명하다.

영국은 30대 미만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아닌 다른 백신을 제공하도록 권고했고 30대는 어떻게 할지 검토 중이다.

영국은 현재 42세까지 백신 접종 연령이 내려왔다.

당국자들은 부작용은 매우 드물다고 강조하고 대부분 사람들에겐 백신 이득이 위험보다 크다고 접종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